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프로배구 '흥행 대박'...그녀들과 국내파가 이끌었다
Posted : 2019-04-04 05:14
앵커

6개월 대장정을 마친 프로배구 V리그가 역대 최고 흥행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외국인 선수들을 압도한 국내 선수들의 활약과 여자부의 인기 행진이 특히 두드러졌습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겨울부터 올해 봄까지 코트를 뜨겁게 달군 프로배구 V리그는 역대 최다 관중을 기록했습니다.

직전 시즌보다 12% 증가한 58만여 명이 배구장을 찾았습니다.

관중 증가는 여자부가 주도했습니다.

지난 시즌보다 무려 26% 늘어 3%를 기록한 남자부를 압도했습니다.

평일 경기 시간을 오후 5시에서 7시로 옮긴 효과를 톡톡히 봤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배구연맹은 다음 시즌부터 여자부 평일 경기에 변화를 줄 방침입니다.

수요일에 2경기가 동시에 열리는 현행 방식 대신 다른 요일에도 여자부 경기를 편성할 계획입니다.

관중 집계뿐 아니라 시청률도 역대 최고입니다.

시즌 전체 평균 시청률은 처음으로 1%를 돌파했고, 챔프전의 경우 최고 2% 중반대를 기록했습니다.

정규리그 최종전까지 순위 경쟁이 계속되면서 보는 재미를 높였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여기에 외국인 선수에게 의존하는 이른바 '몰빵 배구'가 사라진 것도 원인으로 꼽힙니다.

실제로 올 시즌 남녀 정규리그와 챔프전 MVP는 모두 국내 선수들이 영예를 차지했습니다.

국내 선수들의 MVP 석권은 외국인 선수가 없던 2005년을 제외하면 프로배구 사상 처음입니다.

[이재영 / V리그 여자부 통합 MVP : 은퇴할 때까지 선수들한테 항상 본보기가 되는 선수가 되고 싶고 항상 꾸준하고 노력하는 선수로 남고 싶습니다.]

[정지석 / V리그 남자부 정규리그 MVP : 더 발전해서 19/20 시즌에는 더 발전하는 선수,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유리 천장을 뚫고 여자 감독 최초로 국내 프로스포츠에서 통합 우승을 지휘한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도 이번 시즌 흥행을 이끈 주인공 중 한 명으로 손색이 없습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