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여자테니스 대표 선발에 투어 대회 우승자 제외...공정성 논란
  • 여자테니스 대표 선발에 투어 대회 우승자 제외...공정성 논란_이미지
Posted : 2019-01-11 11:33
여자테니스 국가대표팀에 한국 선수로 14년 만에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선수가 제외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대한테니스협회는 다음 달 국가단체전 페드컵 대회 사령탑에 최영자 수원시청 감독을 선임한 뒤 대표로 한나래와 수원시청 김나리 등을 선발했지만, 정작 한나래와 짝을 맞춰 지난해 코리아오픈 복식에서 우승한 최지희는 제외했습니다.

우리 선수 가운데 복식 랭킹은 한나래가 가장 높고, 그 다음이 최지희여서 특히 복식의 비중이 높은 단체전 선수 선발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입니다.

테니스협회는 지난해 아시안게임 때도 절정의 기량을 선보이던 정윤성 대신 랭킹이 낮은 선수들을 남자대표팀에 대거 뽑아 공정성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