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롯데, KIA 꺾고 가을야구 희망 불씨 살렸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1 23:27
앵커

벼랑 끝에 몰렸던 롯데가 1승만 거두면 5위를 확정하는 KIA를 꺾고 가을야구 합류를 향한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프로 야구 소식, 김상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롯데가 꺼져가던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향한 희망의 불씨를 살렸습니다.

롯데는 3회 안중열과 민병헌의 연속 안타로 귀중한 선취점을 올렸습니다.

살얼음 한 점 차 리드를 지키던 롯데는 8회 초 공격에서 간절하던 승리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민병헌의 추가 타점으로 2대0을 만든 롯데는 이어나온 전준우가 KIA 선발 헥터의 체인지업을 투런포로 연결하면서 두 팀의 물러설 수 없는 3연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마운드에선 선발 노경은이 6이닝 무실점으로 KIA 타선을 봉쇄했고, 이어나온 오현택과 구승민, 손승락은 사이좋게 1이닝씩 뒷문을 완벽하게 걸어 잠갔습니다.

[노경은 / 롯데 투수 (시즌 9승) : 못 이기라는 법은 없으니까 선수들이 3경기 다 잡으면 된다고 긍정적으로 게임에 임했던 것 같습니다.]

이로써 전날 kt에 2연패를 당해 7위까지 떨어졌던 롯데는 하루 만에 6위에 복귀하면서 5위 KIA와의 승차를 반게임 차로 좁혔습니다.

롯데는 KIA와의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이길 경우 4위와 맞붙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진출하는 희망을 이어갔고, KIA는 여전히 두 경기 중 한 경기만 이기면 5위를 확정하게 됩니다.

정규리그 1, 2위가 맞붙은 경기에선 두산이 SK를 누르고 91승째를 신고했습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