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73명| 완치 12,144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96,941명
[단독] 이순재 측근 "선생님 눈물 흘리는 모습 처음뵀다...마음 아파"(인터뷰)
Posted : 2020-07-01
[단독] 이순재 측근 "선생님 눈물 흘리는 모습 처음뵀다...마음 아파"(인터뷰)
배우 이순재의 측근이 눈물로 자책하는 이순재의 모습을 전하며, 일련의 상황에 대해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이 측근은 지난 30일 전 매니저 관련 보도 이후 이순재를 만났다며 "선생님께서 놀라시면서도 '모든 것이 내 불찰'이라며 눈물을 보이시더라"라고 전했다.

그는 YTN star에 "배우로서 늘 연기를 가장 최우선으로 두고 죽을 때까지 무대 위에 계시겠다는 생각으로 평생을 올곧게 살고자 애쓰신 분인데, 이번 상황에 대해 너무 마음 아파하고 계신다"라며 "선생님과 사모님 모두 80대 고령이셔서 이번 일로 큰 충격을 받지 않으셨을까 건강이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생님을 아는 모든 업계 관계자들은 평소 선생님이 젊은 사람들을 배려하며, 모범이 되고자 노력하고, 드러나지 않게 기부도 하시고, 때로는 불이익이 올 경우라도 쓴소리도 아끼지 않으신 분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다들 어떻게 도와드릴 수 있을지 마음을 모으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8 뉴스'에서는 이순재의 매니저로 2달간 근무하다 해고됐다는 김 모 씨와 인터뷰를 전했다. 김 씨는 두 달간의 근무 중 평균 55시간을 추가 수당 없이 일했으며, 매니저 업무가 아닌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4대 보험 미가입, 근로계약서 미작성 상태여서 고충을 이순재에게 직접 호소했지만, 오히려 이 일로 회사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이후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해당 보도와 관련해 "내용의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 보도 됐다. 관련해 입장문을 현재 준비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입장문을 통해 밝히겠다"라고 말했다. 명예를 실추시킨 부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순재 또한 이번 사안과 관련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예고했으나, 자신의 입장을 전하기보다는 전 매니저에 직접 사과하고 오해를 푸는 것이 우선이라는 생각에 뜻을 접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8 뉴스'를 통해 "매니저 김씨에 대해 도의적인 책임감을 느낀다. 이번 일을 계기로 관행으로 여겨온 매니저의 부당한 업무들이 해소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OSE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