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70명| 완치 13,817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54,898명
민주지산 - 충북 영동·전북 무주·경북 김천
Posted : 2008-09-22

동영상시청 도움말

해발 1,242m 민주지산은 울창한 원시림을 자랑하는 산이다.

1998년 4월, 특전사 대원들이 갑자기 불어닥친 폭설과 추위에 탈진, 6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던 산이다.

각호산(1,176m), 석기봉(1,200m), 삼도봉(1,176m)과 같은 준령들을 거느리고 있는 산으로, 이 중에 삼도봉은 충청북도와 전라북도 그리고 경상북도의 경계를 이루고 있다.

지리산의 삼도봉과 같이 삼도가 만난다고 하여 삼도봉이라는 이름이 붙여져 있다.

산 정상에서 바라보면 끝없이 펼쳐진 고산준령이 우리나라의 70%가 산이라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민주지산의 대표적인 명소는 물한계곡이다.

물이 차다는 한천마을 상류에서 시작한 계곡은 20km에 달한다.

우리나라 전체 식물종의 16%가 자생하고 있다고 하니 야생초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즐거운 산행이 될 것이다.

하지만 숲이 울창하고 깊기 때문에 시간을 잘 계산해서 산행을 하는 것이 좋다.

대낮에도 어두운 숲이 있는 곳이다.

행여 숲속에서 밤을 맞이하게 되면 낭패다.

물한계곡을 따라 하산을 시작하면 물소리는 들리는데, 물이 보이지 않는다.

돌 밑으로 흐르는 물소리가 요란하기도 하다.

그 소리를 들으며 한참을 내려가서야 물한계곡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아쉽게도 계곡이 아름다워 질 때쯤이면 '계곡수 보호구역'이라는 경고문구와 함께 펜스가 쳐져 있다.

아쉽지만 멀리서 펜스너머로 감상하는 도리 밖에 없다.

황룡사를 지나면서부터는 펜스가 없어진다.

이곳의 경치 역시 나무랄 데 없이 좋으니 펜스에 상한 마음을 달랠 수 있다.

최계영 [kyeyoung@ytn.co.kr]
이성모 [smlee@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