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그리움에 막걸리 한 잔…캐나다 관객 울린 연극 '돌아온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24 03:41
앵커

연극은 노래나 영화보다는 한류 팬들의 관심이 적은 장르인데요.

최근 캐나다 밴쿠버에 소개된 한국 연극 때문에 현지 관객들이 눈시울을 적셨다는군요.

어떤 연극인지 이은경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파전에 막걸리 한잔을 부르는 술집.

이곳에는 비밀이 하나 있는데요.

막걸리를 마시면 보고 싶은 사람이 돌아옵니다.

"어머니 만나실 거라고요. 이 막걸리 드셨으니까. (이런 사기꾼. 이 사람 지금 말하는 것 좀 봐.)"

저마다 사연 있는 사람들이 막걸리 집에서 가족과 뜨겁게 재회합니다.

연극 '돌아온다'가 한국-캐나다 문화교류재단의 초청으로 밴쿠버를 찾았습니다.

[강유진 / 캐나다 동포 : 외국에 살다 보니까 가족이 참 그리운데 아버님에 대해서 통곡하는 부분에서는 굉장히 눈물이 나고 또 가족이 그립고. 연기력이 정말 좋으시니까 참 편안하게 잘 본 것 같아요.]

한국어를 몰라도 고스란히 전달되는 진한 그리움.

극장 6백 석이 가득 찰 정도로 현지 반응은 뜨겁습니다.

[앤갱 / 관객 : 한국어를 이해할 수 없었는데도 눈물이 났어요. 사랑하는 이들이 돌아오길 바라는 배우들의 감정이 이야기에서 잘 드러난 것 같아요.]

세계적으로 한류 바람이 불고 있지만, 제한된 공간에서 이야기를 풀어가는 연극은 언어 장벽이 높을 수밖에 없는데요.

이번 공연은 우리 연극도 세계 무대에서 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지난 2015년 서울연극제에서 우수상과 연출상을 받은 연극 '돌아온다'는 영화로도 만들어져 2017년 몬트리올 국제영화제에서 금상을 받았습니다.

[강성진 / 배우 : 밴쿠버를 교두보로 해서 북미 지역을 전체를 그리고 우리 동포와 함께할 수 있는 대도시를 돌 수 있다면 그건 저희의 간절한 바람이고요.]

[김수로 / 배우 : 한국 연극이 밴쿠버를 시작으로 '돌아온다'가 이렇게 전 세계를 돌아다녔으면 좋겠습니다. 한국 연극, '돌아온다' 파이팅!]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