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대통령 문재인' 키워낸 故 강한옥 여사의 일생
Posted : 2019-10-30 10:45

동영상시청 도움말

문재인 대통령의 어머니 강한옥 여사가 부산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정을 마치고 나서야 부산에 내려가서 김정숙 여사와 함께 2시간 정도 어머니와의 마지막 정을 나눴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들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향년 92세인 강한옥 여사는 노환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지난 주말부터 상태가 악화하면서 문 대통령이 26일 오전에는 급하게 헬기를 타고 부산에 내려가 어머니를 문병하고 올라왔습니다.

강한옥 여사는 1950년 흥남 철수 때 월남해서 1953년 문 대통령을 낳았고, 달걀 행상과 연탄 장사로 2남 3녀를 둔 가정의 생계를 꾸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을 다룬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어머니 살아 계실 때 고향에 모시고 갈 수 있다면 소원이 없겠다며 애틋함을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난달) : 돌아가시기 전에 아까 함주군 또는 흥남시의 우리 옛날 살던 곳 또는 우리 외갓집, 이런 쪽 한 번 갈 수 있으면 더 소원이 없는 거죠.]

지난 2004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일 때는 직접 어머니를 모시고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석해 작은 이모를 만나고 왔습니다.

[문재인 (2004년 당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 제가 장남이고 문재인, 제 처, 제 아들, 앉으세요.]

대한민국 현직 대통령이 모친상을 당한 것은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은 장례 기간 부산에 머무르며 상주로서 역할을 마치고 오는 31일 청와대로 복귀합니다.

취재기자 : 신호
촬영기자 : 박진수
영상편집 : 이영훈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