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백성현, 음주운전 방조 처벌 받을까...해경 "경찰 조사 후 결정"
백성현, 음주운전 방조 처벌 받을까...해경 "경찰 조사 후 결정"
Posted : 2018-10-11 16:12
해양경찰청이 의무경찰로 군 복무 중인 배우 백성현의 음주운전 방조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해양경찰청 측 관계자는 11일 YTN Star와의 통화에서 "백성현이 지난 10일 자로 조기 복귀 후 대기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고양경찰서의 조사가 끝나야 해경도 조사 일정 및 징계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현재로서는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자체적으로 추가 조사를 거칠 예정"이라면서 "그 이후 징계위원회를 열어 처분을 내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10일 새벽 1시 40분께 백성현이 동승한 차량이 제1자유로 문산방향 자유로 분기점에서 미끄러져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경찰 음주측정 결과 운전자인 여성은 혈중알코올농도 0.08%로 면허정지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백성현은 지난해 11월 해양경찰에 지원해 지난 1월 2일 해군교육사령부에 입대, 해양의무경찰로 군 복무 중인 상황. 이에 처벌 수위 및 징계 여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속사 싸이더스 HQ 측은 "백성현이 정기 외박을 나와 지인들과의 모임 후 음주운전자의 차량에 동승해 사고가 발생했다"며 "그릇된 일임에도 동승한 자신의 과실을 인정하고 군인의 신분으로서 복무 중에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 숙였다.

1994년 영화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로 데뷔한 백성현은 아역 배우 출신으로 올해 데뷔 25년을 맞이했다. 지난해 드라마 '닥터스', '보이스' 등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이며 꾸준히 활약해왔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싸이더스 HQ]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