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고 열흘 만에 현장 들어간 가족 "수색 환경 위험"...안전한 수색 당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가 일어난 지 꼬박 열흘째입니다.

오늘로 예정됐던 타워크레인 해체는 내일 하루 동안만 진행하는 거로 계획이 바뀌었습니다.

수색에 성과는 없는 가운데 처음으로 무너진 건물 내부를 찾은 가족은 수색 현장의 어려움을 절감했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윤재 기자!

[기자]
네,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이 내일로 미뤄졌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원래 계획은 오늘부터 내일까지 이틀에 걸쳐 타워크레인 윗부분을 해체할 예정이었는데요.

작업을 앞두고 여러 차례 전문가 자문 회의를 거친 결과 크레인 해체는 내일 진행하는 거로 계획이 바뀌었습니다.

작업은 내일 아침 8시에 시작해 오후 6시까지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크레인 조종실 뒷부분에 있는 무게추를 우선 분리하고, 크레인 팔 역할을 하는 붐대, 이어서 조종실을 떼어내는 순으로 해체가 이뤄집니다.

내일 이 작업이 이뤄지는 동안에는 수색도 일시 중단됩니다.

또 위험 반경 79m 이내에서 이뤄지는 모든 작업도 멈추고 작업자를 대피시킬 예정입니다.

위험 반경에 있는 주민이나 행인 접근도 막습니다.

[앵커]
오늘 오전에는 실종자 가족들이 사고 건물 내부에 다녀왔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오늘 수색은 아침 7시 반부터 다시 시작됐는데요.

아침 9시쯤 피해자 가족이 대표단을 꾸려 구조대와 함께 현장을 찾았습니다.

가족이 무너진 건물 안쪽으로 들어간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현장을 다녀온 가족은 기울어진 타워크레인만 해체하면 구조가 빠르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는데 직접 보니 그럴 가능성은 없어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단기간에 실종자를 찾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전하면서 중앙 정부에서 국가적 역량을 투입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 수사도 속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어제 현대산업개발 본사와 현장사무소, 광주 서구청 등을 압수 수색한 데 이어 오늘은 확보한 증거물 분석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추가 압수수색은 아직은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에서 YTN 이윤재입니다.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