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남 남해안 적조 비상...참돔 등 185만 마리 폐사
Posted : 2019-09-09 21:30
양식장 적조 피해…참돔 등 185만 마리 폐사
태풍 ’링링’ 적조 생물 연안으로 몰고 와 피해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태풍 '링링'이 우리나라를 지나면서 먼바다에 있던 적조생물까지 끌고 왔습니다.

경남 남해안에서 적조 때문에 물고기 185만 마리가 폐사했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남해군 미조면 참돔 가두리 양식장.

참돔이 흰 배를 드러낸 채 둥둥 떠 있습니다.

죽은 참돔이 수면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꽉 찼습니다.

유해성 식물 플랑크톤, 적조 때문입니다.

이곳을 포함해 남해와 통영 5곳에서 참돔과 우럭 등 백85만 마리가 피해를 봤습니다.

피해액만 29억 원이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빈종철 / 양식 어민 : 깜짝 놀라게 고기가 엄청난 폐사가 있었는데. 정말로 황당하고 정말 깜짝 놀라고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남해안에서 적조 피해가 발생한 건 지난 3일 통영 욕지도 부근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태풍 '링링'이 먼바다에 있던 적조 생물을 몰고 와 대규모 폐사가 일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태풍은 물러갔지만, 바다 수온과 일조량은 적조 발생에 좋은 조건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한동안 고농도 적조가 양식장에 피해를 줄 것으로 보입니다.

[임월애 / 국립수산과학원 박사 : 현재 수온이 많이 떨어지지 않고 적조 생물이 자라기에 적합한 온도입니다. 그래서 연안으로 들어온 적조는 당분간 연안에서 지속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전남 완도군부터 경남 거제도까지 남해안 전역에 적조 특보가 내려졌습니다.

특히 가두리 양식장이 몰려있는 통영 해역에는 적조 경보가 내려져 양식어민들의 걱정은 더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오태인[otaie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