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무심코 버린 낚싯바늘에 죽을 뻔한 갈매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11 17:11
앵커

누군가 버린 낚싯바늘에 걸려 오도 가도 못하는 갈매기를 여러 사람이 힘을 모아 살려줬습니다.

충남 보령 대천항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낚시한 뒤에 바늘이나 줄을 그냥 버리고 가는 일이 없어야겠습니다.

이문석 기자입니다.

기자

갈매기가 날개만 퍼덕이고 날아가지 못합니다.

부리에 줄 달린 낚싯바늘이 걸려있습니다.

"불쌍해라."

노를 뻗어 낚싯줄을 걷어내려 하는데 쉽지 않습니다.

보트를 타고 갈매기에 접근해서 들어 올리는 데 성공.

날갯죽지와 다리에 엉킨 낚싯줄을 조심스럽게 끊고, 입을 벌려 목에 걸린 낚싯바늘까지 제거해줬습니다.

"자, 살려줬습니다!"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이 버리고 간 낚싯바늘을 갈매기가 문 것으로 보이는데, 사람이 위험해지는 경우도 생긴다고 말합니다.

[윤기원 / 제보자 : 아이들이나 어민들이 걸어 다니는데 보통 신발에 많이 걸리는 경우도 있어요. 낚시하러 오셨다가 바늘을 수거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인간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생명을 잃을 뻔한 갈매기.

살려줘서 고맙다는 듯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멋진 비행을 선보이고 가족 품에 돌아갔습니다.

"잘 가!"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