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40년 전 도굴된 청자 유물, 해외 유출 직전 막았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13 19:20
앵커

700년 전 만들어진 중국 청자 등 전남 신안 앞바다에서 도굴된 유물들이 해외로 유출되려다 회수됐습니다.

역사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데, 경찰은 피의자가 도굴 사실을 알고도 40년 가까이 몰래 유물을 보관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방에 나무상자들이 쌓여 있습니다.

상자를 열어보니 은은한 빛깔을 띤 청자들이 잇따라 나옵니다.

전남 신안 앞바다에서 도굴된 해저유물들로 경찰에 입건된 63살 A 씨가 40년 가까이 보관해오던 것들입니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국내와 해외에 판매를 시도하던 중 꼬리가 잡혔습니다.

피의자는 지난해 2차례에 걸쳐 일부 유물을 가지고 일본에 건너가 판매하려 했지만, 다행히 거래가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700년 전 중국 송나라와 원나라 시대 청자 등 중국 도자기 57점이 압수됐는데, 사적으로 지정된 신안해역에서 나온 유물을 밀매 시도한 사건으로는 최대 규모입니다.

경찰은 A 씨가 돌아가신 어머니로부터 받은 유품이라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지만, 도굴 사실은 알고 있었던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이성선 /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장 : 본인 입으로 처분과정에서 신안 해저유물이라고 주장했고 실제 압수수색을 통해서 57점의 도자기를 압수해서 문화재청 감정 결과 신안해저유물과 같다는 감정 의견을 확보했습니다.]

이번에 회수된 유물들은 온전한 형태를 갖추고 있으며 선박의 침몰 시기로 제작 연대 특정이 가능해 역사적 가치가 큰 것으로 평가됩니다.

[심지연 /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 : 14세기 초에 중국 도자기가 외국으로 수출되었던 양상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고요. 중국 도자기의 연대를 확실하게 알 수 있는 중요한 기초 자료가 되기 때문에….]

문화재청은 이번에 회수한 유물들을 목포에 있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수장고에 보관하며 신안해저유물 연구 등에 활용할 계획입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