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모기 이렇게 잡으면 절대 안 돼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07 05:39
지난달 29일 밤 부산 신선동에서 난 주택화재입니다.

집 안에 있던 가전기기와 가구 등이 모두 불에 탔는데 모기를 잡다가 벌어진 일입니다.

10㎡ 남짓 방 안에 모기 살충제를 잔뜩 뿌리고는 전기 모기 채를 휘둘렀는데 어딘가 부딪히면서 튄 불꽃으로 불이 시작됐다는 게 집주인 진술입니다.

[경찰 관계자 : (전기 모기 채 전선) 간격이 좁다 보니까 충격이 있으면 강한 불꽃이 일어납니다.]

흔히 사용하는 이 두 가지로 과연 쉽게 불이 붙는지 실험으로 알아봤습니다.

우선 아크릴 상자 안에 분사형 모기 살충제를 충분히 뿌립니다.

상자 안에는 전기 모기 채가 있는데 미리 밖으로 빼놓은 전선을 연결해 약한 전류가 흐르게 하자 폭발하듯 화염이 터져 나옵니다.

화염에 마네킹에 입혀 놓은 방진복이 녹아 내립니다.

모기 살충제 성분 가운데 하나는 액화석유가스, 흔히 말하는 LPG입니다.

가연성 물질로 작은 불꽃으로도 쉽게 불이 붙습니다.

이 때문에 밀폐된 공간에서 두 가지를 함께 사용하면 상당히 위험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 판단입니다.

[한경원 / 부산소방재난본부 화재조사관 : 같이 사용하면 위험하고, 살충제를 뿌렸다면 충분히 환기한 후에 모기 채를 사용해야겠습니다.]

또, 이번 화재와 같은 조건이 얼마든지 갖춰질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취재기자: 김종호
촬영기자: 지대웅
화면제공: 부산 항만소방서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