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꽃피워라 4·3정신'...71주년 추념식 엄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03 22:17
앵커

제71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이 엄수됐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추도사에서 제주 도민이 됐다고 할 때까지 4·3 명예회복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도민과 유족은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개정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고재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4.3 희생자들이 굳게 서 있는 벽을 하나둘 무너뜨립니다.

4·3 영령에 대한 억압과 생존 수형인 18명의 공소기각 판결을 형상화한 '벽을 넘어'란 공연으로 추념식이 시작됐습니다.

이번 71주기 추념식에는 도민과 생존피해자, 유족 등 만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다시 기리는 4·3정신, 함께 그리는 세계평화'를 주제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추념사를 읽다가 잠시 목멘 듯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 젖먹이, 임신부, 팔순의 노인까지.]

문재인 정부가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역사의 소명으로 받아들였다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 제주도민 여러분이 "이제 됐다."라고 하실 때까지 4.3의 진실을 채우고, 명예를 회복해 드리겠습니다.]

도민과 유족들은 그러나 이 총리와 여야 대표들에게 4·3 진상을 규명해 줄 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김승하 / 제주 4·3 희생자 유족 : 조속한 시일 내에 법안이 통과돼서 한을 달래줄 기회가 빨리 마련돼야 할 것 같습니다.]

추념식에 참석한 젊은 세대들은 아픈 역사에 대해 슬퍼하면서도 제주 4·3이 더 많이 더 자세히 알려지기를 바랐습니다.

[박민서 / 한림고등학교 2학년 : 교과서에도 더 많은 내용이 실렸으면 좋겠고, 전국에서 캠페인을 했으면 좋겠어요.]

추념식 행사가 모두 끝난 뒤에는 참석자들이 헌화·분향하며 4·3 영령을 추모했습니다.

이번 추념식에 참석한 도민과 유족들은 4·3 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와 평화와 상생의 4·3 정신이 널리 퍼지기를 기원했습니다.

YTN 고재형[jhko@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