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현대사의 비극..."명예회복 ·진상규명 부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03 19:32
앵커

제주 4·3은 우리 현대사에서 한국전쟁 다음으로 인명 피해가 컸던 사건으로 꼽힙니다.

지난 2000년 특별법이 제정돼 본격적인 진상조사가 이뤄지고 있지만, 제주도민은 여전히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이 부족하다고 말합니다.

보도에 유종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947년 3·1절 기념식에서 경찰의 발포사건으로 촉발된 제주 4·3.

사회주의와 우파의 갈등으로 7년이나 이어진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당시 제주도민의 1/10이 희생당했습니다.

대부분 이념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들이었습니다.

[한정자 / 유족 : 아무 이유도 없이 순경들이 (큰아버님을) 바닷가로 끌고 가 총으로 쏴 죽였다고 들었습니다.]

[김수광 / 유족 : 큰 형님이 대전 형무소로 끌려간 뒤 내의를 보내달라고 편지가 왔는데 그 이후 6·25가 터지면서 행방불명됐습니다.]

4·3은 '폭동'으로 낙인찍혀 반세기 동안 금기어에 가까웠습니다.

하지만 80년대 후반부터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하는 움직임이 일었고, 2000년에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본격적인 진상조사가 시작됐습니다.

지금까지 희생자 만 4천300여 명이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4·3 가족들은 여전히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이 부족하다고 주장합니다.

[송승문 / 4·3 유족회장 : 70여 평생 한 많은 삶을 살아온 8만여 희생자 유족들에게 따뜻한 봄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해 주길 바랍니다.]

정부에서는 제주도민들이 만족할 때까지 4·3의 진실을 채우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문제를 해결할 4·3 특별법 개정안은 지난 2017년 발의된 뒤 여전히 국회에 계류 중입니다.

YTN 유종민[yooj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