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처음 보는 여대생에게 '흉기 난동'...순식간에 아수라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26 17:33
앵커

부산의 대학교 앞에서 이른바 '묻지 마' 흉기 난동이 벌어져 여대생이 크게 다쳤습니다.

난동을 부린 남성은 "누구든 걸리면 살해하겠다는 마음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비명에 놀란 행인이 뒤를 돌아보고는 달아납니다.

곧이어 건물에서 여러 명이 도망쳐 나옵니다.

잠시 뒤 순찰차가 도착하고 경찰관들이 건물로 들어갑니다.

[김성영 / 목격자 : 밖에서 웅성웅성하길래 밖에 나가 봤더니 사람들이 다 커피 전문점 쪽을 보고 있어서 저는 연예인 온 줄 알고 구경하고 있으니까 경찰관이 뛰어와서….]

건물 안에 혼자 있던 남성은 경찰을 발견한 뒤 흉기를 내리고 손을 듭니다.

난동을 부린 이 모 씨입니다.

이 씨는 옆 테이블에서 공부하던 여대생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집기를 부수며 난동을 부렸습니다.

여대생과는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였습니다.

다친 여대생은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거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이 씨는 "누구든 걸리면 살해하겠다는 마음으로 흉기를 품고 돌아다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사회 불만도 많고, 모든 게 불만스런 상황이다 보니 주변 사람들이 모두 싫은 거예요. 자기는. 그렇게 보인다, 그렇게 느껴진대요.]

또, 분노조절장애로 치료받은 적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여성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는 점, 출동한 경찰관에게는 온순했다는 점을 보면 진술을 그대로 믿어야 할지 의문이 듭니다.

경찰은 이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