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남녘에 '봄꽃'...지리산은 산수유 꽃 천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16 16:15
앵커

강원도에 많은 눈이 왔다고 하는데, 남녘은 봄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전남 구례에서는 산수유 꽃 축제가 열려 봄기운을 느끼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진다고 하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나현호 기자!

나 기자 뒤로 노란 꽃이 보기 좋습니다.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기자

제 옆으로 보이는 것처럼 샛노란 산수유꽃이 활짝 폈습니다.

제 뒤로 계곡 너머에는 나무로 만든 길을 따라 산수유가 일제히 꽃망울을 터뜨렸는데요.

계곡에서 물 흐르는 소리와 조화를 이뤄 답답했던 마음을 뻥 뚫어주는 것 같습니다.

봄기운을 느끼려고 온 사람으로 길마다 북적이는데요.

저마다 가던 길을 멈추고 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아직 꽃샘추위가 여전하지만, 화사하게 핀 꽃을 보니 이곳만큼은 봄이 성큼 온 것 같습니다.

옷차림도 한결 가벼워졌습니다.

현재까지 산수유꽃 개화율이 80%를 넘어섰는데요.

지금이 올봄에 산수유꽃을 보기에 더할 나위 없는 시기인 것 같습니다.

구례 산동면 산수유 군락은 국내 최대 규모입니다.

천 년 전쯤, 중국에서 시집온 여인이 고향에서 가져온 산수유 묘목을 심은 게 시작이라고 알려졌는데요.

예로부터 약용작물인 산수유를 곳곳에 심어서 지금은 전국 산수유 생산량의 70%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산수유 개화에 맞춰서 오늘부터 축제도 열립니다.

지리산에서부터 흐르는 계곡을 따라 봄을 재촉하는 산수유도 보며 산책하는 것도 봄을 느끼는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전남 구례에서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