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강북 횡단선 신설하고 4호선 급행화 한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20 12:55
앵커

청량리에서 목동까지 25km 구간을 연결해 강북을 동서로 가로지르는 경전철 '강북횡단선' 이 신설되고 4호선 급행화가 추진됩니다.

서울시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오는 2028년까지 도시철도 10개 노선을 신설 또는 개량하는 내용의 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내놨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승엽 기자!

'강북 횡단선'이 신설된다는 데 구체적인 내용이 뭔가요?

기자

서울시가 오늘 발표한 2차 도시철도망 구축 계획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사업인데요.

청량리와 목동간 25.72km 구간을 연결해 강북을 동서로 횡단하는 경전철입니다.

홍릉과 월곡, 종암, 길음 상명대, 디지털미디어시티, 등촌, 목동사거리 등 19개 역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강북의 9호선' 기능을 수행하도록 계획돼 1호선과 3호선, 5호선, 6호선, 9호선, 경의중앙선 등 2호선을 제외한 대부분 노선으로 환승이 가능합니다.

서울시는 또 경전철인 면목선과 난곡선, 우이신설 연장선, 목동선을 신설하고 서부선은 대피선을 2곳에 추가해 완행과 급행 열차 운행이 가능하도록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또 서부선은 남쪽으로 서울대 정문 앞까지, 신림선은 북쪽으로 여의도까지 1개 역씩 연장해 상호 환승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지자체 철도망 계획 최초로 기존 노선을 개량하는 계획도 담았습니다.

4호선 당고개에서 남태령 구간 급행화와 Y자 형태로 돼 있는 5호선 강동 구간 지선의 직결화 등이 포함됐습니다.

신설 경전철 노선 5개와 4호선 급행화, 5호선 직결화는 지역균형 발전 측면에서 재정사업으로 추진됩니다.

9호선 4단계 추가연장노선은 오는 2021년까지 광역철도로 지정할 것을 전제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일단 반영했습니다.

10년간 추진되는 도시철도 사업비는 모두 7조 2천3백억 원입니다.

2조 원이 투입돼 규모가 가장 큰 강북횡단선은 필요시 시민펀드 모집 등 별도 재원마련을 통해 『시민 공유형 재정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계획 실현되면 철도통행시간은 평균 15% 단축되고, 지하철 혼잡도는 평균 30% 감소, 철도 이용 가능한 신규 수혜자는 약 40만 명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시는 시 의회 의견청취와 주민공청회 등 관련 절차를 거쳐 4월 중에 국토교통부에 승인요청을 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YTN 오승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