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기] 청년이여 안양으로 오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15 21:34
앵커

경기도 안양시는 과거 많은 기업체가 있는 생산적인 도시였지만, 지금은 상당수 기업체가 떠나고 발전이 정체된 소비 도시로 변했습니다.

안양시는 청년층 지원과 일자리 창출에 주력해 시를 젊고 활력이 넘치는 곳으로 바꾸는 데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조그마한 사무실 공간들이 오밀조밀 붙어있는 청년 오피스.

아이디어와 열정을 가진 예비 청년 창업가에게 사무실 공간부터 운영비는 물론 투자유치나 멘토링 지원까지 지자체가 모든 것을 제공합니다.

지난해 6월 문을 연 뒤 모두 10개 팀이 본격적인 창업을 꿈꾸며 미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입주한 지 수개월 만에 억대 매출을 올리며 10명이 넘는 직원을 채용해 주목받는 벤처기업이 된 곳이 나올 정도로 성과를 올리고 있습니다.

[최인지 / 안양시 청년 오피스 관리자 : 교육 프로그램 그리고 세미나 멘토링 초기창업자금까지 지원해드리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서 창업팀들이 향후에는 보다 안정적인 매출을 확보하고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올해 안양시의 최우선 사업은 청년지원정책입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인덕원과 석수동 일대의 '청년 스마트타운 조성사업'.

청년창업과 일자리 창출 지원시설을 중심으로 대규모 청년층 주거시설을 만들 계획입니다.

청년창업펀드 3백억 원을 조성해 이를 바탕으로 성공하는 기업 100개를 육성하는 게 목표입니다.

[최대호 / 안양시장 : 낙후된 안양시의 미래를 담보할 수 있는 것은 청년이라고 생각해서 청년정책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안양시가 비전 있고 희망 있는 도시로 만드는 데 역점을 두고자 합니다.]

안양시는 또 복지상담 콜센터를 운영해 복지 사각지대를 방지하고 신·구 지역으로 나뉜 시의 균형발전을 통해 조화로운 성장도시를 추구할 방침입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