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공포의 신천대로' 반복되는 역주행, 이유 있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07 14:20
형편없이 찌그러진 차에서 승용차 운전자가 실려 나옵니다.

사고가 난 곳은 대구 도심을 가로지르는 신천대로.

원인은 역주행입니다.

지난달 9일 밤.

도로를 거꾸로 달려오던 차량이 갑자기 멈춰 섭니다.

역주행 때문에 큰 사고가 일어날뻔한 순간입니다.

역시 신천대로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안양수 / 대구지방경찰청 교통계장 : 명확하게 진·출입할 수 있도록 색깔 노면 유도선을 설치하고, 교통안전 표지판, 시선 유도봉 등을 설치해서 시설을 보강하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경찰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시설 설치 주체인 대구시가 미적거리는 사이 역주행 사고가 이어졌습니다.

더 큰 문제는 복잡한 도로 구조에 있습니다.

도시고속도로에 들어가려면 도로 오른쪽으로 빠져야 하는데 표지판은 잘 보이지 않고, 도로 폭도 좁아 진입이 쉽지 않습니다.

사고 운전자도 진입로를 지나쳐 달리다 역주행을 시작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경대교에서 우회전하면 신천대로 빠지는 옆길이 나옵니다. 빠지는 걸 모르고 직진해버린 거에요. 내비게이션만 보고 간 거죠.]

신천대로는 하천을 따라 고가도로와 지하차도로 연결돼 있는데, 두 차례 역주행이 시작된 교차로는 지하차도를 덮은 상판이 다른 곳보다 좁습니다.

다른 교차로는 조경시설과 보도블록을 설치해 차도가 분명하게 확인됩니다.

하지만 문제의 교차로는 이런 시설 없이 도로에 여러 선만 어지럽게 그어져 한눈에 봐도 복잡합니다.

[임경억 / 대구 학정동 : 도로가 여러 갈래로 얽혀있고 그다음에 표지판이 미흡한 부분이 있어서 좀 그런 부분은…. 사고 날뻔한 경우도 한 번 있었습니다.]

도로 구조가 이런 것은 안전보다는 비용을 우선해 설계한 탓입니다.

[박용진 / 계명대 교통공학과 교수 : 다른 교차로에 비해 상판 길이가 짧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것도 아마 근본적인 원인이 될 수 있어요. 또 최저가 입찰이다 보니까 설계를 좀 윤택하게, 아니면 좀 여유 있게 할 수가 없는 거죠.]

공간과 비용 등의 문제로 당장 도로 구조를 바꾸기도 어렵습니다.

안전시설을 보강한다고 하지만 잇따라 발생한 역주행에 운전자들은 오늘도 불안감에 떨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이윤재
화면제공 : 대구 북부소방서, 시청자
촬영기자 : 전기호
그래픽 : 손성하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