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부하고도 140억 세금 폭탄 황필상 박사 별세
기부하고도 140억 세금 폭탄 황필상 박사 별세
Posted : 2018-12-31 19:31
180억 원을 기부하고 140억 원대 증여세를 부과한 세무당국에 맞서 지루한 법정 다툼을 벌였던 황필상 박사가 별세했습니다.

생전 사회에 280억 원가량을 환원한 것으로 알려진 황 박사는 향년 71세를 일기로 자신의 시신을 병원에 기증하며 마지막 길에도 나눔을 실천했습니다.

고등학교도 겨우 졸업할 정도로 가난했던 황 박사는 1973년 26살 늦깎이로 아주대에 입학한 뒤 프랑스에서 국비 장학생으로 공부하며 박사 학위를 땄고, 1984부터 한국과학기술원 기계공학과 교수를 역임했습니다.

1991년 생활정보신문 '수원교차로'를 창업해 직원 140명이 매일 220면을 발행하는 건실한 사업체로 키웠고 2002년 수원교차로 주식 90%, 시가 177억여 원에 달하는 큰 액수를 모교 아주대에 기증했습니다.

하지만 세무당국은 2008년 황 박사의 기부를 문제 삼아 장학재단에 140여억 원을 증여세로 부과했고 행정소송 끝에 거액의 증여세를 부과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대법원이 판결했습니다.

황 박사의 빈소는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