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강풍 속 삼척 산불 13시간 만에 진화...주택 1채·10ha 피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29 13:58
앵커

어제(28일) 강원 삼척에서 발생한 산불이 산림 10ha를 태우고 13시간 만에 진화됐습니다.

건조한 날씨 속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시뻘건 불길이 숲을 집어삼킵니다.

바람을 타고 번진 불씨는 산 이곳저곳을 옮겨 다니며 산림을 태웠습니다.

불길은 아침까지 이어졌습니다.

불이 나자 산림청과 소방 당국 등은 헬기 13대와 진화 인력 천여 명을 투입했습니다.

건조한 날씨에 초속 10m가 넘는 강풍으로 밤새 진화에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전날 저녁 발생한 산불은 오전까지 진화 작업 끝에, 13시간 만에 큰 불길이 잡혔습니다.

하지만 주택 한 채가 불에 타고 축구장 11개에 달하는 산림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최봉준 / 산불 목격자 : 불이 다 탄 뒤에 돌아왔습니다. 9시경에 이장님이 전화했더라고…그래서 알았죠. 저는 (불이 난 줄)몰랐죠.]

건조한 날씨와 강풍 때문에 산림청과 소방 당국은 남아 있는 잔불 진화에 주력하며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홍성민 / 강릉 산림항공관리소 팀장 : 바람도 많이 불고요. 기온도 많이 떨어져서 산불 진화하는 데 상당히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다행히도 아침에 바람도 잦아지고 인력도 많이 투입돼서 빠른 진화가 된 것 같습니다.]

동해안을 포함해 서울과 경기, 경남지역에도 건조경보가 내려져 있는 만큼, 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YTN 홍성욱[hsw050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