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최규호, 호화 도피 생활이 가능했던 이유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20 13:27
앵커

뇌물을 받은 뒤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잠적해 8년여 동안 도피생활을 한 인물이 있습니다.

바로 최규호 전 전북 교육감인데요.

한때 사망설까지 나돌았지만, 지난달 검찰이 최 씨를 인천에서 붙잡았습니다.

호화 도피생활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는데, 그 뒤에는 3선 국회의원 출신, 친동생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있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백종규 기자!

8년 동안 도피생활이라, 대단한데요, 최규호 전 전북 교육감 어떤 사람인가요?

기자

지난 2004년부터 2010년까지 두 차례나 전북 교육감을 지낸 인물인데요.

71살인 최 전 교육감은 지난 2007년 전북 김제에 있는 한 골프장 확장과정에서 교육청 소유 땅을 사는 데 편의를 준 대가로 3억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아왔습니다.

최 전 교육감의 범행은 2010년 검찰에 꼬리가 잡혔는데요.

검찰이 2010년 9월, 최 씨를 직접 조사하려고 했는데, 출두하겠다고 해놓고서는 모습을 감췄습니다.

그리고는 8년 2개월 동안 도피생활을 하다가 지난달 인천에 있는 한 식당에서 붙잡혀 구속기소 됐습니다.

앵커

일반적인 도피라고 하면 사람들 눈을 피해서 어렵게 지내왔을 것 같은데, 최 전 교육감은 호화스러운 도피생활을 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검거 당시 인천에 있는 아파트 3곳을 옮겨 다니며 교수행세를 하면서 살고 있었습니다.

매달 700만 원이 넘는 생활비를 썼고, 차명으로 수억 원의 주식투자도 하고 주변에 돈까지 빌려줬습니다.

검찰은 그동안 쓴 생활비가 4억9천만 원이었고, 차명으로 된 생활비 계좌가 3개, 주식계좌가 5개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다양한 취미활동도 해왔습니다.

골프는 물론, 테니스, 댄스 스포츠 등을 즐기면서 정상적인 생활을 해왔습니다.

또 병원에서는 천여 차례 진료도 받았습니다.

심지어 미용시술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말 그대로 호화 도피 생활을 하면서 한 겁니다.

앵커

도피가 아니라 호화 생활을 해왔던 것 같은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나요?

기자

도피 초기부터 전폭적인 도움을 준 인물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바로 3선 국회의원 출신인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입니다.

둘 사이는 형제 사이인데요.

최 전 교육감이 형, 최 전 사장이 동생입니다.

도피 초기부터 동생인 최 전 사장이 차명 휴대전화와 계좌를 건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리고는 수차례 통화하고 직접 만나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 전 사장은 자신들의 부하 직원들에게 신분증을 받아서 형에게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또 자신의 이름으로 진료를 받게도 했습니다.

든든한 뒷배가 있었던 셈인데요.

최 전 사장은 형 도피 때는 국회의원, 형이 붙잡혔을 때는 농어촌공사 사장 자리에 있었습니다.

형이 구속기소 되자 최 전 사장은 결국 농어촌공사 사장직을 내려놓았고 검찰에 나와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앵커

형은 도망치고 동생은 형의 호화 도피를 도왔네요.

결국, 형제는 나란히 법정에 서게 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먼저 호화 도피생활을 한 최 전 교육감은 구속기소 됐습니다.

첫 재판에서 수뢰 혐의, 그러니까 뇌물을 받은 건 인정했는데, 그 외에는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도피를 도운 최 전 사장도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가족끼리는 범인 도피교사 혐의가 인정되지 않아, 검찰은 사기와 전기 통신사업법,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가족이라도 제 3자를 통해 도주를 도우면 범인 도피교사가 인정되는데, 차명계좌나 휴대전화를 건넨 사람들이 도피를 돕는지 몰랐다고 진술하면서 증거 부족으로 이 혐의는 검찰이 적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도피에 도움을 준 사람 9명에게도 약식명령을 청구했습니다.

결국, 호화 도피를 한 형과 도피를 직접적으로 도운 동생은 나란히 법정에 서게 됐습니다.

앵커

8년 동안 검찰이 최 전 교육감을 붙잡지 못한 이유도 궁금한데요.

지역에서는 최 전 교육감의 사망설과 검찰이 일부러 검거하지 않는 것 아니냐, 이런 이야기도 나돌았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최 전 교육감의 사망설이 나돌기도 했지만,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일부러 검찰이 붙잡지 않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있었습니다.

8년 동안 71살의 고령인 최 전 교육감의 흔적을 찾지 못했기 때문인데요.

동생이 국회의원 신분이기 때문에 그런 것 아니냐는 지역 사람들의 의혹 제기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절대 최 전 교육감을 봐주거나 붙잡지 않은 것은 아니라며 논란을 일축했습니다.

최 씨 형제가 도피 초기부터 차명휴대전화로 통화해 추적이 어려웠고, 수사관들에게 포상금도 내걸고 추적했지만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최근 의료기록을 토대로 최 전 교육감의 흔적을 찾았고, 결국, 8년 만에 붙잡을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제 서라도 최 전 교육감을 붙잡아서 다행이다"라는 소회를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