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명맥 끊긴 '감성돔 식해' 215년 만에 재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16 00:37
앵커

토막 낸 생선에 조밥과 누룩을 넣어 삭힌 음식을 '식해'라고 합니다.

가자미식해가 대표적인데요.

경남 창원에서 명맥이 끊겼던 '감성돔 식해'가 재현됐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장독 안의 대나무 잎을 걷어내자 희묽은 색의 음식이 보입니다.

음식의 정체는 생선에 조밥과 누룩 등을 넣어 삭혀 만든 식해.

동해안에서 즐기는 붉은색 가자미식해와 달리 희묽은 식해는 생김새처럼 맛도 담백합니다.

[황혜경 / 감성돔 식해 시식단 : 굉장히 담백하고 반찬으로 생각했던 다른 지역의 식해와 달리 여러 가지로 응용을 할 수 있겠다는 그런 맛입니다.]

이 식해는 1803년 담정(潭庭) 김려(金?)가 쓴 우리나라 최초의 어류 도감인 '우해이어보'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황교익 / 맛 칼럼니스트 : 지금 상태에서 보면 술안주로 먹는 게 훨씬 나을 수가 있겠다. 김려 선생이 술안주로 담았을 음식일 것 같다….]

주재료는 생선 가운데 최고급 어종으로 손꼽히는 감성돔.

당시 맛을 최대한 가깝게 살리려고 낚시로 잡은 제철 감성돔과 김려의 유배지인 창원 진동지역에서 수확한 쌀을 써서 40일 동안 삭혔습니다.

[최상철 / 창원 YMCA 전임이사장 : 이번에 행사는 자연산 감성돔이 나는 계절에 책에 나온 조리법대로 담았습니다. '우해이어보'가 지역의 문화 자산이기 때문에 200년 전에 음식을 재현해 보자….]

그동안 명맥이 끊겨 현대인들이 맛보지 못했던 '감성돔 식해'.

복원 위원회와 창원시는 재현된 '감성돔 식해'를 지역 대표 음식으로 키워나간다는 계획입니다.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