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화장실 슬리퍼 젖었잖아!" 딸 때린 아빠 '실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02 21:50
42살 A 씨는 지난 2016년 7∼8월쯤 자신의 집에서 어린 딸의 뺨을 두 차례 때리고 머리채를 잡아당겼습니다.

딸이 화장실 슬리퍼에 물을 적셨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이어 같은 해 9월에는 낚싯대 받침대로 딸의 엉덩이를 4차례 때리기도 했습니다.

엄마에게 대들었다며 매를 든 겁니다.

법원은 아동을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3개월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A씨의 행위는 훈육의 범위를 벗어난 명백한 학대라고 판단했습니다.

또 누범 기간, 즉 금고 이상 형을 받아 그 집행이 끝났거나 면제를 받은 지 3년 안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점,

배우자와 지인에게도 폭력 성향을 보였던 점 등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취재기자: 송세혁
영상편집: 김동철
그래픽: 김나영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