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우리 경비원이 교통사고 당했대" 치료비 모은 주민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1-28 08:57
부산 해운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으로 일해온 34살 김 모 씨는 최근 친구들과 함께 떠난 여행길에서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두 팔이 부러지고, 허리와 머리 등을 심하게 다치면서 혼수상태에 빠진 겁니다.

아버지가 사업 실패로 진 빚을 대신 갚으며 가장 노릇까지 해온 김 씨의 사연이 근무하던 아파트 입주민들에게 퍼지자 주민들이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아파트 직원들과 함께 헌혈증을 모으고, 치료비까지 보태고 나선 겁니다.

헌혈증이 없는 주민들이 헌혈의 집까지 달려가는 애정까지 보이면서 열흘도 안 돼 100장에 가까운 헌혈증이 모였습니다.

여기에 아파트 운영회사 측에서 치료비로 천만 원을 기부하면서 순식간에 천600만 원이라는 큰돈도 마련됐습니다.

십시일반 기부에 동참한 주민들은 전체 가구의 절반이 넘었습니다.

주민들의 따뜻한 배려에 경비원들은 큰 힘을 얻었다고 말합니다.

경비원 김 씨의 어머니는 생각지도 못한 도움을 받게 됐다며 수술대에 오른 아들을 대신해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취재기자 : 차상은
촬영기자 : 지대웅
화면제공 : 입주민들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