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씨 결국 숨져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씨 결국 숨져
Posted : 2018-11-09 15:20
부산 해운대에서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졌던 윤창호 씨가 결국 숨졌습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오늘(9일) 오후 2시 27분 해운대 백병원에서 윤 씨가 숨을 거뒀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가해 운전자 26살 박 모 씨가 무릎 골절로 거동이 안 된다는 소견서를 제출했지만, 병원 측과 협의해 최대한 빨리 체포 영장을 집행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윤창호 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군 복무 중 휴가를 나왔다가 부산 해운대구의 한 거리에서 박 씨의 음주운전 차량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이 사고를 계기로 음주 운전자의 처벌을 강화하는 이른바 '윤창호법'의 필요성이 제기됐고, 여야 대표들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시키기로 합의했습니다.

차상은 [chase@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