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 야당 집중 공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8 22:28
앵커

오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는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야당의 집중 공세가 이어졌습니다.

김승재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 국정감사의 최대 이슈는 예상대로 채용 비리 의혹이었습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 서울시 산하 공기업에서 노조, 또 임직원의 친인척이 정규직 전환된다고 하면 공기업에 들어가기 위해서 매일 매일 열심히 살고 있는 취업준비생 어쩌라는 건가. 이게 우리 서울시가 말하는 정의로운 서울시인가?]

야당 의원들은 사태의 책임이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있다며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권은희 / 바른미래당 의원 : 현장에서 청년들은 이미 빽에 의해서 들어간 사람들은 혜택받는 정책이라고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그런 말로 넘어가려 하지 마십시오.]

여당 의원들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노력은 계속 이어져야 한다며 박 시장을 방어했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 내용을 서울시 자체적으로보다 감사원 감사를 정식 요청한 것은 저는 잘 선택한 결단이라고 생각합니다.]

박 시장은 아직 정확하게 어떤 채용 비리가 있었는지 확인된 것은 없다며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따라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 증거가 안 나온 상태기 때문에 어쨌든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해서 만약 증거가 나타난다면 당연히 고발할 거 고발하고 확실하게 시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서울시 산하 공기업 전체에 대한 직원 친인척 조사와 채용비리 조사를 촉구해 앞으로도 논란은 지속될 전망입니다.

YTN 김승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