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지루한 훈련은 그만! 확 바뀐 예비군 훈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05 07:34
건물 사이를 이동하며 적군과 교전을 벌이는 병사들.

곳곳에 숨은 적을 향해 방아쇠를 당깁니다.

과학화 예비군훈련장 정식 운영에 앞서 군 조교들이 모의 전투에 참여했습니다.

장비는 총탄 대신 레이저와 고감도 감지기를 사용하는 모의 교전 장비, '마일즈'입니다.

예비군 13년 차인 기자도 훈련에 참여해봤습니다.

아군과 전술을 짜고 적군과 교전을 벌이는 이 훈련은 실제 전투상황을 가정한 긴장감 넘치는 훈련이 가능합니다.

총탄에 맞게 되면 전사자와 부상자가 실시간 확인되고, 전투의 승패까지 가려집니다.

사격 훈련도 달라졌습니다.

실탄 사격에 앞서 영점조절부터 표적사격, 적과의 교전까지 영상 모의사격으로 이뤄집니다.

실제 강원도 원주시청 광장을 배경으로 한 화면에서 쏟아지는 적을 막는 교전 사격 훈련은 집중도를 높입니다.

무엇보다 조기 훈련 목표를 달성하면 2시간 먼저 귀가도 가능합니다.

첨단 장비로 사고 위험을 줄이고 효과적인 훈련을 할 수 있는 과학화 예비군훈련장은 전국에 모두 5곳이 설치됐습니다.

국방부는 2023년까지 과학화 훈련장을 40곳으로 늘려 전국 200여 곳의 기존 예비군 훈련장을 재편할 계획입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촬영기자ㅣ우영택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