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올림픽 덕에 문화공간 된 폐철도부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2-25 21:15
앵커

평창 올림픽의 열기를 띄운 것 중 하나가 각종 거리공연인데요.

공연이 주로 열린 월화거리는 옛 철도용지에 조성된 공원으로 올림픽을 계기로 강릉의 거리 문화 중심지로 확실히 자리를 잡았습니다.

송태엽 기자입니다.

기자

양반광대와 소매각시, 장자마리와 시시딱딱이가 태평소 가락에 덩실덩실 춤을 춥니다.

전통 가면극 가운데 유일한 무언극인 강릉 관노가면극입니다.

직장인으로 구성된 아마추어 놀이패가 올림픽 관광객을 위해 공연을 하는 겁니다.

[최효은 / 삼개사 풍물패 : 거의 한 달 정도 맨날 맨날 나와서 설날 전까지도 연습을 했습니다.]

길 건너편에서는 강릉단오굿 기능보유자인 인간문화재 무당이 공연을 펼칩니다.

강릉 사람들의 삶이 녹아있는 재치있는 사설이 요즘 가수들의 랩 못지않게 흥겹습니다.

[빈순애 / 강릉단오굿 인간문화재 : 복 많이 받아가시고 우리 대한민국 잊지 말고 강릉을 잊지 말고….]

근처의 중앙시장은 국내외 올림픽 관광객 덕에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말은 안 통하지만, 호떡집 사장님은 외국 손님들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습니다.

[노무하 / 중앙시장 상인 : 외국 사람들이 치즈를 좋아하잖아요. 거기다가 저희 호떡하고 접목이 되니까 아무래도 그 사람들이 거부감이 덜 할 것 같아요.]

평택에서 원정 온 농악대까지 가세하면서 강릉 월화거리에는 올림픽 폐막일까지 각종 거리공연이 이어졌습니다.

KTX 철로가 지하로 내려가면서 생긴 폐철도부지가 올림픽을 거치면서 강릉 구도심의 문화중심가로 자리 잡았습니다.

YTN 송태엽[taysong@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