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올림픽 관광객 몰리는 전통시장
Posted : 2018-02-21 21:3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해외여행을 가면 세계 어디나 비슷한 모습인 대형 마트보다 현지 전통시장을 많이 찾게 되죠.

올림픽이 열리는 강릉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은 곳도 전통시장이었습니다.

송태엽 기자입니다.

[기자]
시장에 가면 푸근합니다.

사람들이 있고, 먹거리가 있기 때문입니다.

무쇠솥에서 펄펄 끓는 국물을 보자 오스트리아에서 온 기자는 본능적으로 카메라를 들이댑니다.

순대국밥을 말아낼 돼지 뼈 국물입니다.

[헬무트 심뵈거 / 오스트리아 ORF 방송 : 놀랍고 굉장합니다. 오스트리아와는 정말 다르네요. 아름답고 진짜 한국적인 경험입니다.]

말린 오징어를 먹는 민족은 세계적으로 거의 없습니다.

전통시장에도 중국산 공산품이 넘쳐납니다.

하지만 도라지 껍질을 까는 할머니를 볼 수 있는 곳은 여기밖에 없습니다.

꼬치며 어묵이며 구경은 많이 했지만 눈에 익은 모차렐라 치즈 호떡을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마릴린 호쥬 / 캐나다 관광객 : 멋진 시장입니다. 한 장소에서 여러 가지 한국 음식을 맛볼 수 있어요. 캐나다에는 이런 곳이 없습니다.]

평창에서 각종 경기가 이어지고 있지만 이곳에선 날마다 인생의 올림픽이 열립니다.

그래서인지 올림픽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도 바로 전통시장입니다.

YTN 송태엽[taysong@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