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북한 홍수 쓰레기 동해안까지 '둥둥'...어민 피해 속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수백 톤에 달하는 부유물과 쓰레기로 동해안이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현장에 나가 있습니다. 홍성욱 기자!

해변으로 밀려온 부유물이 얼마나 많습니까?

[기자]
저희가 강릉 주문진 해변에 처음 도착했을 때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게 제 아래 보이는 쓰레기들입니다.

해변의 길이가 전체 2km나 되는데 거의 모든 구간에 쓰레기가 길게 띠를 이루고 있습니다.

쓰레기의 종류를 보면 폐목재와 나뭇가지도 많이 섞여 있는데, 그 가운데 일반 생활쓰레기도 적지 않게 섞여 있습니다.

이곳 강릉 주문진 해변뿐만이 아닙니다.

고성과 속초, 양양 등 일부 해변따라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부유물들이 계속해서 떠밀려 오고 있습니다.

그 양이 수백 톤에 달한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문제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동해안 앞바다에는 아직도 부유물들이 둥둥 떠다니고 있는데요.

어민들이 조업에 큰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그물마다 부유물과 나뭇가지, 쓰레기가 걸려서 물고기를 아예 잡을 수 없고 그물이 찢어지는 피해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부유물 중에는 뿌리째로 뽑힌 통나무도 있어 어선 파손 위험도 커 어민들은 쉽게 조업에 나서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앵커]
아직 얼마나 더 많은 부유물이 있는지 화면으로만 봐도 어민들의 고민이 이해가 됩니다.

부유물도 다 어디에서 온 건가요?

[기자]
이 부유물들은 지난달 말 북한 함경북도와 중국 연변 일대의 홍수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지금 제 앞에 있는 쓰레기를 잠시 보겠습니다.

이렇게 보시면 중국어가 적혀 있는데 중국에서 만들어진 제품으로 추정이 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이렇게 우리 말이 적혀 있는 쓰레기도 있는데 제조 출처를 보면 경상수출품 가공수라고 적혀 있습니다.

북한에서 떠내려온 제품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홍수로 인한 제품들이 두만강을 따라서 동해로 나와서 해류를 타고 이곳 강원도 동해안까지 떠내려온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그 양이 수백 톤에 달할 정도로 굉장히 많습니다.

아직 얼마나 더 많은 부유물이 있는지 파악조차 안 되고 있는데요.

해경은 어선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업하는 어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하지만 추석 연휴에 부유물들이 밀려오면서 강원도와 자치단체마다 수거 작업 등 이렇다 할 대책은 아직 세우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민피해와 해변 경관 악영향도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강릉 주문진 해변에서 YTN 홍성욱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