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광석'으로 되살아 난 길
Posted : 2014-05-25 15:0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요절한 가수 김광석을 기리는 길이 대구에 있는 그의 고향 마을에 조성돼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작은 아이디어 하나로 우범지대를 되살린 도시재생의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는데요.

휴일을 맞아 팬들은 물론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습니다.

'김광석 길'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허성준 기자!

그 곳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이곳은 대구 중구에 있는 '김광석 길'입니다.

김광석 길은 1964년 이곳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김광석을 테마로, 2010년 조성한 문화거리인데요.

350미터의 작은 길에 김광석의 삶과 노래를 주제로 한 다양한 작품들이 들어서 있습니다.

조각상을 비롯해 생전 모습을 담은 벽화와 사진이 설치돼 있고 발길을 옮길 때마다 그의 음악이 흘러나옵니다.

골목마다 아기자기한 카페와 예쁜 소품을 만날 수 있는 것은 또 다른 즐거움입니다.

최근 김광석 탄생 50주년을 맞아 추모 열기가 일면서 이곳을 찾는 사람들도 부쩍 늘었습니다.

휴일인 만큼 오늘도 전국에서 온 관광객들이 요절한 천재 가수 김광석을 추모하고 그의 음악을 되새기고 있습니다.

김광석 길은 지역 예술인과 인근 전통시장 상인들이 힘을 모으면서 탄생했습니다.

상인과 예술인들이 죽어가는 방천시장과 우범지대로 변한 시장 주변 거리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을 찾다가 김광석을 떠올린 겁니다.

화가와 조각가 등 20여 명이 김광석이 태어난 주택가 골목을 벽화거리로 꾸몄습니다.

최근에는 일대가 새로운 창작공간으로 자리잡으면서 작업실과 갤러리, 공연장 등이 잇따라 들어서고 있습니다.

찾아오는 사람들이 늘어난 만큼 상권도 자연스레 되살아나 도시재생의 새로운 모델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대구 중구청은 올해 김광석 길에 작은 방송국을 만들어 관광객의 사연을 소개하는 등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더해 이곳을 스토리텔링의 명소로 꾸밀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대구 중구에 있는 '김광석 길'에서 YTN 허성준[hsjk23@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