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올해 최악의 미세먼지...수도권 비상저감조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13 11:14
앵커

휴일인 오늘은 올해 들어 최악의 미세먼지가 전국을 뒤덮었습니다.

수도권 지방에는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상황 알아봅니다. 박희원 캐스터!

지금 서울은 대기 질이 얼마나 나쁩니까?

[캐스터]
지금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76마이크로그램으로 '매우 나쁨'수준까지 치솟아 있습니다.

방송을 위해 잠시 마스크를 벗었는데, 공기에서 먼지 냄새가 느껴질 정도입니다.

어제 유입된 중국발 스모그에 대기 정체까지 더해지며 고농도 미세먼지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종일 대기 정체가 해소되지 못하며 먼지가 쌓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에서 '매우 나쁨' 단계까지 높아져 있습니다.

평소보다 2~3배가량 먼지 농도가 짙어져 있는데요, 수도권과 충청, 호남과 영남 지방에는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 중입니다.

수도권 지방은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도 시행되고 있습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초미세먼지 농도가 평균 50마이크로그램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됨에 따라 오늘 오후 9시까지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화력발전 발전량이 감축됩니다.

하지만 휴일인 점을 감안해서 행정기관의 차량 2부제와 서울지역의 2.5톤 이상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은 시행되지 않습니다.

오늘 추위가 쉬어가며 온화한 겨울 날씨가 이어집니다.

낮 기온은 서울 7도, 대전 8도, 광주와 대구 10도, 부산 13도로 예년 수준을 크게 웃돌겠습니다.

내일은 대기 정체에 중국발 스모그가 추가로 유입되면서 대기 상황이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고농도 미세먼지는 화요일인 모레 낮부터 찬 바람이 불면서 해소될 전망입니다.

미세먼지가 하늘을 뒤덮은 휴일입니다.

오늘은 실외활동을 삼가시고요, 외출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황사용 마스크를 꼭 착용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청계천에서 YTN 박희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