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야행성 장마, 밤새 남해안 150mm...내륙은 찜통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7 22:33
앵커

장마전선 영향으로 밤사이 남해안에는 15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장마전선은 내일 오후부터 남해상으로 물러나겠고 내륙은 찜통더위가 찾아올 전망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중부와 남부 지방에 게릴라성 호우를 쏟아부은 장마전선은 밤사이 남해안 부근에 머물겠습니다.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내일 오전까지 15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질 전망입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 28일은 장마전선이 남해상으로 남하하면서 남부와 제주도에 비가 오겠고, 경북과 전북은 오전에 그치겠습니다.]

오후부터는 장마전선이 남해상으로 물러나 잠시 소강상태에 들 전망입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호우 대신 찜통더위가 바깥 활동을 힘들게 하겠습니다.

서울 등 내륙 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치솟겠고, 불쾌지수도 일반인 절반 이상이 불쾌감을 느끼는 수준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입니다.

남해 상에서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기 때문인데 노약자와 어린이는 한낮의 외출을 자제하고 충분한 수분 섭취를 하는 등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합니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이 금요일까지 남해상에서 소강상태에 들겠지만 주말부터 북상해 다시 중부지방에 국지성 호우를 쏟아부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