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역대 최다 메달' 대한민국 선수단 해산
'역대 최다 메달' 대한민국 선수단 해산
Posted : 2018-02-26 16:47
앵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우리나라 선수단이 해단식을 갖고 해산했습니다.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가장 많은 메달을 따낸 우리 선수들은 다음 베이징 대회를 기약했습니다.

김동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금메달 다섯, 은메달 여덟, 동메달 넷.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가장 많은 메달을 따낸 대한민국 선수단이 해산했습니다.

지난 밴쿠버 때 따낸 14개보다 세 개의 메달을 더 따내고, 빙상에 편중됐던 메달밭이 6개 종목으로 많아졌다는 것이 큰 성과입니다.

[이기흥 / 대한체육회장 : 특히 봅슬레이 스켈레톤 스키 컬링 등에서도 한국 최초 아시아 최초라는 타이틀을 쏟아내며 어느 때보다 내실 있는 대회로 거듭 태어났습니다.]

도종환 문체부장관은 IOC를 비롯해 외신기자들로부터 대회를 잘 치렀다는 호평을 받은 것이 기뻤다며 선수들에게 감사를 전했습니다.

또 건배사도 '영미'로 계속했다며 웃음을 자아내게 했습니다.

[도종환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계속 저희 건배사는 영미였습니다. 영미! 잔을 부딪칠 때마다!]

해단식에 참석한 선수들은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음을 기약했습니다.

[임효준 /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 아쉬움도 많은 올림픽인 것 같은데 이를 계기로 4년 뒤 베이징에서는 평창 올림픽 출전한 게 약이 되어 더 좋은 성적 나지 않을까 생각하고….]

국민들과 함께 웃고, 함께 울며 호흡한 17일.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선물한 선수들은 진천과 태릉선수촌으로 돌아갔습니다.

적지 않은 선수들이 곧바로 세계선수권과 같은 다음 대회를 준비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YTN 김동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