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세라 머리 "남과 북 선수 하나되는 것은 놀라웠다"
Posted : 2018-02-21 17:23

동영상시청 도움말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을 이끈 세라 머리 감독과 선수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습니다.

단일 팀 마지막 경기인 스웨덴전이 끝나고 눈시울을 붉혔던 세라 머리 감독은 4년의 힘든 훈련을 이겨낸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러웠다고 밝혔습니다.

세라 머리 감독은 또 남과 북 선수들이 하나가 되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은 감동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