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쇼트트랙 여자 계주 3,000m '금메달'
쇼트트랙 여자 계주 3,000m '금메달'
Posted : 2018-02-21 10:12
앵커

어제는 우리나라가 쇼트트랙 여자 계주 3,000m에서 금메달 한 개를 추가했죠.

종합 순위는 9위에 머물렀지만 초반 목표로 세운 금메달 8개 중 절반을 채웠는데요.

평창올림픽 현장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지웅 앵커!

메달 소식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우리나라는 쇼트트랙 여자 계주 3,000m에서 심석희, 최민정, 김아랑 선수 등이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걸며 다시 한 번 최강자에 올랐습니다.

지난 소치 올림픽에 이어 2연속 우승인데요.

우리나라는 접전 끝에 중국을 따돌리고 선두로 들어왔습니다. 4분 07초 361을 기록한 우리 대표팀은 경기가 끝난 후에도 안심할 수 없었는데요. 전광판에 '포토 피니시'가 떴기 때문입니다. 과정을 다시 보고 승자를 가릴 필요가 있다는 뜻입니다.

결과가 발표됐을 땐 우리와 중국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우리의 우승은 그대로 인정된 반면에 중국은 페널티를 받은 겁니다. 함께 뛴 캐나다까지 페널티를 받으면서 파이널A에서 4위로 들어온 이탈리아가 은메달을 받게 됐는데요.

그렇다면 동메달은 누가 받았을까요. 바로 파이널A에 오르지 못한 네덜란드가 동메달을 받으며 드라마가 연출됐습니다.

앵커

그제 경기로 어제 하루 종일 이슈가 됐던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아직도 논란에 휩싸여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여자 팀추월 선수들의 팀워크 논란이었는데요.

진상 조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이 최단 기간 20만 명을 넘기기도 했습니다.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변을 내놓아야 하는 상황이 된 거죠.

제가 중계 전에 들어가 봤는데요. 9시 20분 기준 46만 명을 넘기며 아직도 논란이 식지 않았음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어제 오후에 김보름 선수와 백철기 감독이 기자회견을 열고 해명에 나섰습니다. 백 감독은 노선영 선수가 먼저 팀추월에서 맨 뒤로 빠지겠다는 제안을 했고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는데요.

노선영 선수는 그런 일 없다고 반박하자, 백 감독이 다시 노선영 선수의 발언을 부인하며 사건은 진실공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앵커

안타까운 상황이네요. 여자 팀추월의 경우 아직 남은 경기가 있지 않습니까? 지장이 없을까요?

기자

가장 걱정되는 부분이 그겁니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의 결승D, 다시말해 7-8위전이 바로 오늘 예정 돼 있습니다.

과연 정상적인 경기를 할 수 있을지 우려가 정말 큽니다. 빙상연맹에 따르면 노선영 선수의 몸상태도 좋지 않은데요. 랭킹과 그동안의 호흡에 따르면 김보름-박지우-노선영이 팀을 꾸려야 하지만 예비선수인 박승희가 뛸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저녁 8시 54분,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폴란드를 상대로 7-8위 전을 치르게 되는데요. 경기가 끝난 뒤에 노선영 선수가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힐 것인지도 주목됩니다.

앵커

남은 주요 일정은 어떤 게 있나요?

기자

먼저 우리나라 김하늘과 최다빈이 조금 전 10시부터 시작하는 피겨 여자싱글에 출전했습니다.

이 둘은 포스트 김연아라는 평가를 받으며 주목을 받았죠.

김하늘은 올림픽에 출전하는 우리나라 선수들 가운데 가장 나이가 어린 선수로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

금메달을 다툴 것으로 보이는 러시아 출신의 메드베데바와 자기토바, 이 두 선수의 차원이 다른 연기를 지켜보는 즐거움도 클 것 같습니다.

저녁에는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준결승 경기가 있습니다. 이승훈, 김민석 등이 출전하는 우리 대표팀은 준준결승에서 3분 39초 29의 기록으로 8개 팀 가운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습니다. 뉴질랜드를 상대로 좋은 결과 기대해 봅니다.

뉴질랜드를 이기면, 노르웨이-네덜란드 승자와 결승전을 치르는데요, 네덜란드에게 지면서 소치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우리 대표팀이 평창에서 설욕전을 펼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오늘은 가장 걱정되는 경기와 기대되는 경기가 함께 있습니다.

이런 때일수록 시청자 여러분들의 격려와 관심이 큰 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지금까지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