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송혜교·송중기 1년 9개월 만에 남남..."위자료·재산분할 없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22 12:51
앵커

한류 톱스타 송혜교·송중기 부부가 결혼 1년 9개월 만에 완전히 남남이 됐습니다.

위자료와 재산분할 없이 마무리됐고, 이제 각자 활동에 주력할 예정입니다.

신웅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가정법원은 배우 송혜교·송중기 부부의 이혼 조정이 성립됐다고 밝혔습니다.

두 사람이 '세기의 결혼식'을 올린 지 1년 9개월 만입니다.

송혜교 측 소속사는 위자료와 재산분할 없이 이혼 조정이 마무리됐다고 알렸습니다.

송중기 측은 이혼에 대한 입장 대신, 영화 촬영에 주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두 사람은 파경 사실이 알려진 지난달부터 각자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송혜교는 중국 등 해외에서 광고 행사에 참석하며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송중기는 사전 제작을 마친 tvN 주말극 '아스달 연대기' 시즌3의 방송을 앞두고 있고, 영화 '승리호' 촬영에도 매진하고 있습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시청률이 40%에 육박한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습니다.

두 차례 불거진 열애설을 부인하다가 다음 해 7월 교제 사실을 인정했고, 같은 해 10월 세계의 주목을 받으며 결혼했습니다.

그러나 지난달 송중기가 먼저 법률 대리인을 통해 이혼 조정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히면서 파경이 공식화됐습니다.

송혜교 측 역시,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결혼할 때와 달리 시차를 두고 입장을 밝힌 데다가 입장문에서도 미묘한 온도 차가 느껴져 각종 추측성 루머가 돌았습니다.

특히, 박보검 등 다른 배우들이 언급되면서 근거 없는 뜬소문을 바로잡겠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YTN 신웅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