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거리의 상상력' 기형도 시인 30주기...뜨거운 추모 열기
Posted : 2019-03-07 22:4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거리의 상상력은 고통이었고, 나는 그 고통을 사랑하였다." 기형도 시인이 시집에 남긴 메모입니다.

한국현대문학사에 큰 획을 그은 기형도 시인이 세상을 떠난 지 어느덧 30년, 젊은 후배 시인들이 헌정 시집을 내는 등 어느 때보다 추모 열기가 뜨겁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광명시에 있는 기형도문학관.

건물 벽에 걸린 대형 현수막에 적힌 '정거장에서의 충고'의 시구가 눈에 들어옵니다.

기형도 시인 30주기를 맞은 문학관 곳곳에는 고인에 대한 그리움이 어느 때보다 깊이 배여 있습니다.

[기향도 / 기형도 시인 누나 :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 잘 있거라, 짧았던 밤들아 창밖을 떠돌던 겨울 안개들아 아무것도 모르던 촛불들아, 잘 있거라. - 기형도 시인 '빈집']

암울한 시대를 견디다 29살의 젊은 나이에 불현듯 숨을 멈췄지만 그의 유고 시집 '입 속의 검은 잎'은 지금까지 30만 부를 돌파할 정도로 시대를 넘어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기향도 / 기형도문학관 명예 관장 : 서로 위로하고 따듯하게 격려하고 세워주고 이렇게 하면 아름다운 세상이 되지 않을까, 사회가 되지 않을까 동생이 그런 노력을 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기형도 시인의 모교인 연세대에서 그의 문학 세계를 새롭게 조명하는 추모 심포지엄이 처음으로 열리는 등 추모 열기가 뜨겁습니다.

젊은이들의 가슴을 두드린 도시적 서정성과 절망의 미학은 여전히 울림이 크다는 평가입니다.

[정과리 /문학평론가 : 기형도 시가 아주 선명하게 보여주었던 개인의 자유와 고독이라는 두 가지 문제성을 여전히 우리가 계속 고민해야 하는 시대를 살고 있기 때문에...]

30주기를 맞아 그의 미발표작까지 모은 시 전집과 함께 2000년 이후 등단한 젊은 후배 시인 88명의 시를 묶은 헌정 시집도 나왔습니다.

그가 남긴 시는 고인의 생애보다 긴 시간 독자와 호흡하고 젊은 시인들과 교감하며 푸른 생명력과 상상력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YTN 이교준[kyojo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