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페미니즘 논쟁 불붙인 '캡틴마블'...예매율 91% 1위
Posted : 2019-03-06 21:2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마블 시리즈 영화인 '캡틴 마블'이 90%가 넘는 압도적인 예매율을 기록하며 개봉했습니다.

개봉 전에 불거진 '페미니즘 논란'을 딛고 흥행 돌풍을 이어갈지 관심이 쏠립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미보다 이틀이나 먼저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봉한 마블 영화입니다.

90년대를 배경으로 공군 파일럿 시절의 기억을 잃은 캐럴 댄버스가 진취적인 여성 히어로인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다음 달 개봉 예정인 '어벤저스:엔드게임'으로 향하는 연결고리인 데다 마블의 첫 여성 히어로 단독 영화라는 점이 특징입니다.

[브리 라슨 / '캡틴 마블' 캐럴 댄버스 역 : 캐럴 댄버스는 강하고 자신감 넘치고 대담해서 위험한 도전을 하지만 실패할 때도 있어요. 하지만 그때마다 일어나 다시 도전하죠.]

이런 캐릭터 때문에 개봉 전부터 영화를 둘러싼 논란도 거셌습니다.

주연 배우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 작품을 '페미니스트 영화'로 소개한 점을 문제 삼은 일부 관객들이 '평점 테러'를 가한 겁니다.

하지만 개봉일 당일 오전 기준으로 91%가 넘는 예매율에 예매량만 45만 장을 넘어서며 폭발적인 흥행을 예고했습니다.

역대 마블 단독 영화 최고 흥행작인 '아이언맨3'의 개봉일 오전 예매율 87%를 넘어선 기록입니다.

[백지영 / 서울 회기동 : 어벤저스 팬이어서 계속 시리즈 많이 봤는데 인피니티 워 다음에 중요한 영화여서 개봉일에 바로 보러 왔습니다.]

전문가들은 높은 예매율이 견고한 마블의 브랜드 파워를 보여줬다고 분석합니다.

[이용철 / 영화평론가 : 마블은 일단 보면 재미있고 믿을 수 있는 브랜드로 확실하게 자리를 잡은 것 같습니다. 그 결과로 생각합니다.]

지난해 국내에서 흥행한 영화 상위 10편 가운데, 외화는 마블의 히어로물을 비롯한 프랜차이즈 영화의 초강세가 두드러졌습니다.

이에 따라 비수기 극장가에 여성 영웅을 앞세운 이 작품의 흥행 추이가 어떻게 될지, 또 한국 영화가 이 작품에 대적해 얼마나 선전할지가 주목됩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