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 "인사 논란...잘하라는 격려로 생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06 00:42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 신임 관장이 자신을 둘러싼 코드 인사와 공정성 논란에 대해 잘하라는 격려와 채찍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윤 관장은 어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30여 년 동안 미술 현장 전문가로 활동하다 보니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면서 훌륭한 성과로 보답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윤 관장은 개관 50주년을 맞은 국립현대미술관의 새로운 목표와 중점과제로 유관 기관 협업과 남북미술 교류 협력을 꼽았습니다.

이와 함께 근현대미술 통사를 정립해 한국미술 정체성을 확립하고 과천, 덕수궁 등 4관 체제의 특성화 작업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