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민족의 성지' 독립기념관에서 3·1운동 100주년 전야제 열려
Posted : 2019-02-28 15:32
3·1절을 하루 앞두고 3·1 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대규모 전야제 행사가 열립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늘 오후 6시 반부터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큰마당에서 3·1 운동 100주년 기념 국민대축제 '100년의 봄'이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축제는 '100년의 영웅들'을 주제로 한 뮤지컬을 시작으로 가수 양희은, 알리 등이 시대를 대표하는 명곡을 부르고, 송소희, 유태평양 등 젊은 소리꾼이 민족의 희로애락을 노래하는 아리랑 무대를 펼칠 예정입니다.

특히 세계적인 성악가 조수미가 3·1 운동 100주년 기념 신곡 '아임 어 코리안' (I'm a Korean)을 처음으로 선보이는 데 이어 참석자들이 함께 부르는 애국가와 화려한 불꽃 공연으로 대미를 장식합니다.

문체부는 "이번 전야제가 온 국민이 숭고한 독립운동 정신을 다시 새기고 함께 미래를 꿈꾸는 화합과 통합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교준 [kyojoon@ytn.co.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