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영원한 맞수 H.O.T. vs 젝스키스, 20년 만에 다시 맞붙는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2 17:17
앵커

1990년대 후반, 학창시절을 보낸 사람들이라면 잊을 수 없는 1세대 아이돌의 양대산맥 H.O.T와 젝스키스가 20년 만에 다시 대전을 펼칩니다.

두 그룹 모두 이번 주말 콘서트를 열 예정인데, 추억 속으로 돌아가려는 팬들의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12년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에서 그려내 화제를 모은 H.O.T.와 젝스키스 팬들의 집단 난투극 장면입니다.

지난 1997년 12월 연말 가요 시상식을 앞두고 실제 일어난 '전설의 패싸움'으로 아이돌 팬 역사의 한 획을 그었습니다.

20여 년이 흐른 이번 주말 두 그룹은 얄궂게도, 차로 약 15분이면 닿는 경기장에서 콘서트로 맞붙게 됐습니다.

주목되는 건 해체 이후 17년 만에 처음 재결합 콘서트를 여는 H.O.T.로 예매 시작과 함께 티켓 8만 장이 매진됐습니다.

H.O.T와 함께 당시 아이돌 시장을 양분했던 젝스키스도 질 수 없다는 듯, 인근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팬들을 만납니다.

콘서트를 앞두고 우여곡절을 겪었다는 점도 닮은꼴입니다.

H.O.T.는 그룹 이름의 상표권을 가지고 있는 A 씨가 법적 대응을 시사했고, 젝스키스는 각종 의혹에 휩싸인 멤버 강성훈이 공연에 불참합니다.

하지만 팬덤의 뜨거운 열기로 잠실종합운동장은 H.O.T.의 상징색인 흰색, 체조경기장은 젝스키스 상징색인 노란색으로 가득 찰 전망입니다.

[김작가 / 대중음악평론가 : 더 이상 한국에서 대중문화 혹은 아이돌 문화라는 것이 젊었을 때 한때 즐기는 것이 아니라 평생 함께 가는 문화가 되었음을 말해주는 증거라고 할 수 있겠죠.]

1세대 아이돌을 대표하는 두 원조그룹 간의 리턴 매치로 팬들의 색색 풍선과 90년대 추억도 함께 소환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