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반기문 "한일 정상 흉금 터놓고 미래지향적으로 논의해야"
Posted : 2019-07-22 14:58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촉발된 한일 갈등과 관련해 한일 정상 간에 흉금을 터놓고 논의하면 해결방안이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반 위원장은 오늘 YTN 뉴스&이슈에 출연해 아베 총리가 한국이 안을 가져오면 협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만큼 외교적인 가능성은 늘 열려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아베 총리와 자민당이 참의원 선거에서 승리한 만큼 일본이 우리에 대한 압박수위를 이른 시일 내에 완화할 것 같지는 않다고 분석했습니다.

다만 우리도 너무 감정적인 대응을 하면 일본의 감정에 같이 말리는 수가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는 냉정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습니다.

반 위원장은 또 특사를 보내 사전 정지작업을 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분위기가 좋지 않다며 문 대통령이 과감하게 접근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낫다고 강조했습니다.

신현준 [shinhj@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