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CO₂ 저장 연구...포항 지진 연관성 없다"
Posted : 2019-05-24 16:14
2017년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을 촉발했을 가능성이 제기된 포항 영일만 이산화탄소 저장에 관한 실증 연구가 포항 지진과 관련성이 거의 없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지구물리·물리탐사학회는 오늘(24일) 서울대에서 발표회를 열고 지난 7개월 동안의 조사 결과, 이산화탄소를 땅속에 저장하기 위한 실증 연구가 포항 지진을 촉발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밝혔습니다.

학회는 이산화탄소를 주입한 지층이 안정적인 특징을 지녔으며 지진 발생 지점과 최소 10km 이상 떨어진 점 등을 고려했을 때 이산화탄소 주입 시험으로 인해 포항 지진이 유발된 것은 아니라고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산화탄소 저장 실증 연구는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대기와 분리해 안정적으로 저장하기 위해 땅 밑 공간에 이산화탄소를 주입·저장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포항 지진과의 연관 가능성이 제기된 이후 사업은 현재 중단된 상태입니다.

이혜리 [leehr2016@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