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日 도착...내일 미일 정상회담·IPEF 출범 선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 방문을 마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조금 전 일본에 도착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일 미일 정상회담에서 한미일 협력 강화 등을 논의하고 오는 24일 쿼드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일본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이경아 특파원!

[기자]
네, 도쿄입니다.

[앵커]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첫 일본 방문인데요.

미일 정상회담에서도 안보와 경제 협력이 주요 의제가 되겠죠?

[기자]
네. 바이든 대통령을 태운 전용기는 오늘 오후 5시를 조금 넘긴 시각 주일미군 요코타 기지에 도착했습니다.

현장에서는 하야시 일본 외무성 장관이 대통령 일행을 맞이했는데요.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다른 일정 없이 휴식을 취하고 내일과 모레 분주한 일정을 이어가게 됩니다.

내일 오전 나루히토 일왕을 만난 뒤 기시다 총리와 첫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인데요.

오찬을 겸해 2시간 정도 이어지는 회담에서 두 정상은 북한과 중국, 러시아 등을 염두에 두고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 자리에서 일본의 방위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방위비 증액 등을 미국에 설명한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경제 안보 협력도 핵심 의제가 될 전망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일 정상회담 후 미국 주도의 경제협력구상, IPEF 출범을 공식 선언합니다.

참가국 사이에 반도체 등 주요 물자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구축해 중국의 영향력을 줄이려는 포석인데 일본도 이 자리에서 참가를 밝힐 예정입니다.

24일에는 중국 견제를 위한 외교 협력체, 쿼드 정상회의가 열립니다.

인도 모디 총리와 함께 호주에서는 이번 총선 결과 승리가 확정된 노동당 알바니즈 대표가 총리 취임 24시간 만에 쿼드 회의에 참석하게 됩니다.

일본 정부는 잇따르는 정상 외교 일정에 대비해 경찰 등 1만 8천여 명을 배치해 엄중한 경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앵커]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지 않았습니까?

기시다 총리와는 어떤 얘기를 나누게 될까요?

[기자]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기시다 총리와도 한일 관계에 대해 논의할 뜻을 밝혔습니다.

미국 외교의 최대 과제인 중국에 대한 대응과 북핵 문제에 있어 한일 그리고 한미일 간의 협력이 불가결하기 때문입니다.

내일 미일 정상회담 그리고 저녁에 두 사람이 따로 만나는 만찬에서도 한일 관계가 자연스럽게 다뤄질 수 있습니다.

미국 내 전문가는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한일 관계에 깊숙이 관여하지는 않고 양쪽 이야기를 듣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과거사 문제에 양국 인식 차이가 큰 만큼 서두르기보다 경제 안보 분야 등의 협력을 통해 관계를 개선돼 가길 기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한국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급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 "한일 관계 개선을 더 기다릴 수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일본은 강제동원 배상 판결을 받은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 문제부터 한국 정부가 해법을 내놓을 것을 거듭 요구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에 대해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일정책협의단 등 우리 정부는 일단 테이블에 마주 앉아 외교 당국간 협의로 방법을 찾자는 입장입니다.

다음 달 말 스페인에서 열릴 나토 정상회의에서는 한일 정상 간의 첫 대면이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어지는 외교 일정 속에 과거사 문제에 대해 한일 양국이 입장 차이를 좁힐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