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중국군, 홍콩 인접 선전 집결...무력 시위
Posted : 2019-08-14 15:28

동영상시청 도움말

중국 인민해방군이 홍콩에 인접한 선전에 집결해 유사시 무력 투입을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이는 중국 본토 무장 경찰이 아닌 중국군이 무력 시위에 나선 것이라는 점에서 앞으로 홍콩 사태 격화 시 계엄령 선포 또는 강경 진압 감행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14일) 북경청년보 산하 위챗 계정인 정즈젠에 따르면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은 자체 위챗 계정인 '인민전선'을 통해 선전에서 홍콩까지 10분이면 도달할 수 있다며 홍콩 사태에 개입할 수 있음을 강하게 시사했습니다.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은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 기자가 어제(13일) 홍콩 공항에서 시위대에 구금되는 사건이 발생한 뒤 '반드시 알아야 할 상식 7개'라는 문장을 발표해 유사시 홍콩에 군대가 투입될 수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은 이 글에서 선전만 부근 춘젠 체육관에 군용 도색을 한 차량이 대거 대기하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10분이면 홍콩에 도착할 수 있으며 홍콩 공항에서 56km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고 위협했습니다.

또한, 홍콩 특구 기본법을 인용하며 홍콩 특구가 통제할 수 없는 동란이 일어날 경우 중국 중앙 정부가 비상을 선포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아울러 중국 반테러법에 국가가 테러 조직을 단속할 수 있으며, 중국 인민무장경찰법에는 무장경찰 부대가 폭동 등 사회 안전 사건을 처리하는 데 참여한다고 돼 있다고 언급했다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은 '덩샤오핑 문집'에 동란을 방지하는 것이 홍콩 주둔군의 또 다른 역할이라고 나와 있다면서 "홍콩 주둔군은 동란이 일어나도 제때 해결할 수 있는 존재"라고 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