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 뉴욕증시 연일 강세...다우 사상 첫 27,000 돌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12 08:00
앵커

다우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27,000포인트를 돌파하고 S&P 500지수가 3천에 육박하는 등 미 뉴욕 증시가 연일 강세입니다.

미·중 간 무역전쟁이 휴전 상태인 데다 미 연방준비제도가 곧 금리를 내릴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강태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초대형 블루칩으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전인미답의 길에 발을 내디뎠습니다.

사상 처음으로 2만 7천 선을 넘어선 겁니다.

연일 강세 속에 하루 만에 227.88포인트, 0.85% 올랐습니다.

지난해 1월 '26,000 고지'에 올라선 후 약 1년 6개월 만입니다.

S&P 500지수도 역대 최고치인 3천 선에 육박했습니다.

장중에는 이미 3천 선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스탠 초 / AP 경제분석가 : 다우지수는 오늘 사상 처음으로 2만 7천 선을 돌파했습니다. S&P 500지수가 3,000선을 돌파한 지 하루 만입니다.]

이달 말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 기준금리 인하가 단행될 것이란 기대가 증시를 밀어 올리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의 제롬 파월 의장은 이틀 연속 기준금리 인하를 강력히 시사했습니다.

미 상원과 하원 보고에서 미국 경제가 좋은 위치에 있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런 만큼 금리를 내려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시장에서는 읽힙니다.

[제롬 파월 / 미 연준 의장 : 최근 몇 달 동안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가했습니다. 특히 경제 모멘텀이 일부 주요 외국 경제에서 둔화한 것으로 보입니다. 약세가 미국 경제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다만 일본 수출규제와 일본 불매운동 등으로 반도체 수급 상황에 비상이 걸리면서 나스닥지수는 하락했습니다.

미·중 무역분쟁이 휴전상태에 들어가면서 글로벌 경제에 훈풍이 불고 있지만 일본의 억지가 악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