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뉴스TMI] 홍콩 시위 촉발한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13 16:51
100만이 넘는 홍콩 시민들이 범죄인 인도법 개정에 반대해 거리로 나섰습니다.

일부지만 국제적인 연대에, 미국도 시위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서면서 미중 갈등에 또 다른 뇌관이 되고 있습니다.

오늘 뉴스 TMI에선, 홍콩 시민들이 왜 거리로 나서게 됐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박석원 앵커, 홍콩 시위가 어떻게 시작된 거죠?

'범죄인 인도 법안' 타국에서 죄를 짓고 도망온 자를 다시 인도하는 법안.

이번 홍콩 시위의 쟁점은 '범죄인 인도 법안' 일명 '송환법'입니다.

타국에서 죄를 짓고 도망온 자를 다시 인도하는 법안인데요.

지금까지 홍콩은 영국, 미국 등 20개국과 범죄인 인도 협약을 맺었습니다.

하지만 중국, 타이완, 마카오 등과는 인도 협약을 체결하지 않았죠.

그런데 지난해 타이완에서 한 남성이 20대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홍콩으로 도주한 사건 이후 법 개정 움직임이 급물살을 타게 됩니다.

홍콩 정부는 다음 달 초까지 법 개정이 완료돼야 이 남성을 타이완으로 인도할 수 있다는 것이죠.

범죄자를 다시 인도하는 법안에 왜 많은 홍콩 시민들이 반대하는 걸까요?

이유는 이 법안이 악용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입니다.

반중국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에 송환하는 데 악용돼 홍콩의 민주주의와 법치를 침해할 것이라는 우려죠.

이미 홍콩 시민들은 지난 2014년, 10만 명을 집결시킨 우산 혁명을 통해 민주화에 대한 강한 열망을 보여줬는데요.

이번엔 그 열 배입니다.

100만 명 이상이 홍콩 거리를 가득 메웠습니다.

홍콩 인구 전체의 1/7이 거리로 나선 건데요.

홍콩 시민들은 "중국으로 보내는 것을 반대한다"는 의미의 '반송중(反送中)' 구호를 외치며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표면상 이유는 법안 개정이지만 중국의 홍콩 통제 강화가 시민들의 분노를 더욱 키웠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일국양제, 한 국가 두 체제로 그간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인정해왔는데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취임 이후 친중 인사가 홍콩 행정 수반에 오르는 등 홍콩에 점차 더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자 반(反)중 분노가 폭발했다는 겁니다.

게다가 미국이 홍콩 시위대를 지지하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히자 중국 역시 시위 배후에 미국이 있다며 비난하고 나서면서 미 중 간 갈등으로 확산하고 있는데요.

홍콩 정부는 일단 법안 표결을 연기했지만, 처리는 강행하겠다는 방침이어서, 홍콩 정부와 시위대 간 갈등은 언제든 폭발 가능성이 있는 폭탄과 같은 상황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